지난 2008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GM대우의 글로벌 플렛폼을 적용한 준중형 세단 라세티 프리미어 1.6은 탄탄한 기본기와 세련된 디자인으로 GM대우 차량에 대한 관념을 바꾸며 인기몰이를 했었는데요.
디젤과 1.8 엔진 라인업을 갖추고 판매 대수가 늘어가면서 칭찬도 많이 받았지만 이것저것 불만도 꽤 많이 터져나왔습니다.
그중 가장 큰 불만의 대상이었던 것이 바로 처음 나왔던 1.6 모델인데요. 2011년형 라세티 프리미어는 지금까지 터져나온 소비자들의 모든 불만은 수용하고 적용해서 나온듯한 느낌입니다. 2011년 라세티 프리미어.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2011년형 라프를 출시하면서 가장 크게 광고를 했던것이 바로 이 크루즈 컨트롤 이었죠? 불만을 수용해서 기능을 적용한것 까지는 좋은데 크루즈 컨트롤의 on/off 스위치의 퀄리티가 조금 떨어지는게 아쉽군요. 항상 그래왔듯이 좋은거 아는데 이런 디테일이 아쉬운것이 바로 GM대우의 매력(?)입니다만 그딴 매력은 제발 좀 버려줬으면 싶군요....


그리고... 무거운 차체에 비해 엔진 출력이 너무 낮아 답답하다는 평을 들어온 엔진/미션 부분에서 큰 개선을 보였는데요. 기존 엔진에 가변흡기를 적용하여 최대출력 124마력, 최대토크 15.7kg.m 으로 출력향상이 있었고, 미션의 셋팅도 바뀌어서 변속시에 등을 툭툭 밀어주는 느낌이 나서 기존의 답답하던 느낌을 많이 줄여주었습니다. 실제 주행성능도 ID 모델과 비교했을때 손색이 없긴 합니다만 부드러운 맛이 확 떨어지는건 어쩔수 없군요 ^^;;;
파워트레인의 변화로 인해 연비 또한 향상되서 앞으로 1.6의 대안으로 ID를 선택하는 분들이 많이 줄어들것 같습니다.

실내에서 눈에띄는 변화는.... 마치 WRC 참가차량의 사이드브레이크 레버처럼 높게 올라와 있던 기어봉이 확~ 짧아졌다는건데요. 미관상으로는 이편이 좋은것 같기도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오히려기존의 길다란 기어봉이 더 편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실내에서의 변화는 시트에서도 나타나는데요. 일단 1열의 시트는 가운데쪽은 좀더 푹신해진것 같은 반면 사이드월 쪽은 오히려 단단해 져서 승차감과 견지력 의 동시 향상을 꾀했습니다. 또한 기존 불만사항이었던 2열시트 6:4 폴딩이 추가되어 공간활용면에서도 향상된점을 볼수 있습니다.

마지막, 외관상으로 눈에띄는 변화는 리어 스포일러가 순정으로 나왔다는것인데 옵션가가 15만원...... 순정형인만큼 클립과 볼트 체결방식으로 더 신뢰성은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7~8만원에 애프터마켓에서 구매한 제품을 양면테잎으로 붙이는쪽이 더 끌리는군요.
가격적인 면 이외에도 좀더 선택의 폭이 넓으니까 말이죠....

늘 그렇듯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약간의 아쉬움을 남기긴 하지만, 2011년형 라프의 변신은 거의 환골탈태로 보일정도로 많은부분이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바뀌었는데요. 이번 라프의 변화는 발빠르게 대처하지는 못하지만 항상 소비자의 말에 귀기울이고 소통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말하는듯한 GM대우의 모습을 보는것 같아 앞으로 다른 모델들의 변화도 기대하도록 만드는군요. ^^



오펠의 영국판 브랜드인 복스홀이 영국산 머슬 세단을 베이스로 만든 VXR8 판매에 이어 이번에는 시보레의 슈퍼카 콜벳의 엔진을 얹은 2011년형 VXR8 을 선보였습니다. 홀덴의 HSV GTS를 베이스로 만들어진 이 모델은 유럽에서는 오직 영국에서만 판매되고 있다고 합니다.

신형 VXR8은 컨셉카에 가까운 외관에 콜벳에서 사용되었던 LS3엔진(6.2L V8/431마력/550N) 을 얹었으며 6단 수동변속기와 자동변속기를 선택할수 있습니다. 또한 LSD를 장착하고 런치컨트롤까지 탑재하고 있어 제로백 4.9초의 성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최고속은 250km/h 에 리밋이 걸려있다고 하는군요.

서스펜션은 전면 맥퍼슨 스트럿, 후면 멀티링크 구조에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MRC) 가 탑재되어있습니다. MRC는 0.1초 내에 도로 상황을 판단하고, 차량의 감쇄력을 조절해주는 전자제어 가변식 서스펜션으로 캐딜락 CTS-V와 시보레 콜벳 등 일부 슈퍼카만 적용되는 세계 최고 수준의 시스템입니다. 그런 시스템이 들어가 있는걸 보니 VXR8도 만만하게 보고 덤볐다가는 큰코다치는 모델임에는 틀림없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인테리어는 가죽으로 고급스럽게 꾸며졌으며, HSV 전용 계기판과 HSV 전용 스포츠 8WAY 파워시트를 갖추었고, 5인치 터치스크린 모니터와 실시간 차량정보 시스템(횡G, 출력, 랩타입, 슬립각 등), 블루투스 핸드프리, USB포트 등으로 구성된 EDI(통합 온보드 컴퓨터) 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복스홀 VXR8은 내년 3월부터 영국에서 단 6개의 딜러에서만 한정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며,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49,500파운드(약 8,900만원)라고 합니다.
아... 이렇게 한정적으로 판매되는 고성능 차량이 있다는것만으로도 영국인들은 행복하겠습니다... GM대우도 이런 모델 하나쯤 만들어주면 얼마나 좋을까요 ㅜㅡ

관련기사 : http://carholic.net/3046


금일 오전 에드워드 권의 더 스파이스 레스토랑에서 열린 2011년형 뉴 링컨MKX의 런칭기념 포토세션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마이링컨터치를 비롯한 각종 첨단 옵션으로 럭셔리에 스마트를 더해 올해 초 북미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화려하게 등장한 SUV 2011년형 뉴 링컨MKX는 
가속 반응, 향상된 핸들링과 브레이크 성능 개선 등을 통해 운전자와 도로간 더욱 긴밀한 느낌을 제공해 주며, 최고 출력 309마력, 최고 토크 38.7kgžm 내뿜는 신형 3.7 Ti-VCT V6엔진이 탑재되어 동급 최고의
주행성능을 자랑합니다.

2011년형 뉴 링컨 MKX의 특징은 보다
스마트하고,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을 위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손쉬운 터치 조작과 음성명령 인식 가능한 마이링컨 터치 드라이버 커넥트 기술(MyLincoln Touch driver connect technology)’의 채택인데요.

마이링컨
터치 드라이버 커넥트 기술은 엔터테인먼트, 전화, 내비게이션과 실내 온도조절 고객 맞춤형 정보와 차량환경 설정을 다이얼이나 조그스틱이 아닌 끝의 터치만으로 손쉽게 작동할 있습니다.
센터스택 상단에 위치한 8인치 LCD 터치 스크린을 통해 이러한 기능을 조절할 있으며,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스크린 메뉴와 엠비언트 라이팅을 선택할 있습니다.  

 

2011 링컨MKX 전자 마감 패널(Electronic Finish Panel) 터치 기능이 작동되면 황색 조명이, 시동을 끄면 시그니처 링컨 화이트 조명이 나타납니다. 센터 스택 중앙에 위치한 볼륨과 팬을 터치 슬라이더를 따라 손가락으로 터치하면 화이트 조명과 함께 오디오 볼륨과 온도 조절이 가능하며, 기능은 오직 링컨에서만 찾아볼 있습니다.

 

8인치 LCD 터치 스크린과 함께, 계기판 양면의 4.2인치 LCD 스크린으로도 멀티미디어 정보를 확인할 있으며 핸들 좌우에 전통적인 차량 버튼이 아닌 핸드폰과 MP3 플레이어에서 쉽게 찾아볼 있는 5방향 버튼으로 핸들에서 손을 필요 없이 바로 작동할 있어, 운전자는 오로지 운전에만 집중할수있도록 배려했습니다.


또한 사이드미러에 기본 장착되어있는 사각지대 보조미러와 3단계 줌이 가능한 후방카메라를 통해 후방시야를 좀더 쉽게 확보할수 있도록 했네요.

사실 그동안 링컨이라는 메이커에 별 관심이 없었는데, 오늘 MKX를 보고나니 지난번 CTS를 처음 접해보고 캐딜락이라는 브랜드에 대한 인식을 바뀌었던때와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미국 브랜드에 대한 인식이 그다지 좋은편은 아니지만, 어느순간 인식이 바뀔거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

2011 링컨MKX 주요 제원

 

구분

항목

제원

크기 중량

(mm)

4,755

(mm)

1,925

(mm)

1,750

베이스(mm)

2,825

승차정원()

5

공차중량(kg)

2,070

엔진 성능

형식

3.7L Ti-VCT V6

배기량(cc)

3,726

최대출력(ps/rpm)

309/6,500

최대토크(kg·m/rpm)

38.7/4,000

연료탱크용량(ℓ)

72.7

표준연비(km/L)

8.3

CO2(g/km)

284

트랜스미션

형식

6 자동

구동방식

AWD

섀시

서스펜션

전륜

독립식 맥퍼슨 스트럿

후륜

독립식 4링크

브레이크

전륜

디스크

후륜

디스크

타이어

P245/50R20

가격 (부가세 포함)

5,900


  1. Favicon of http://kim5353.blog.me BlogIcon 쏘타람다 2010.11.23 17:38

    우와 계기판 그래픽과 엔터테이먼트 시스템이 상당히 화려하네요.

  2. 그냥 2010.11.24 14:41

    휜수염고래가 연상되는 앞 디자인이군요.

    괜찮은 차인듯 합니다.. ^^

    연비만 더 높히면 될듯.

오랜기간 국내 중형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놓치지 않았던 쏘나타가 한동안 K5 에 왕좌를 빼았겼었는데요. 사실 2010년형 쏘나타를 시승해봤을때는 그동안 쏘나타라는 이름으로 쌓아왔던 신뢰로 판매되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 한번쯤 이런 일이 있을거라는 생각이 들긴 했었습니다.
다시한번 왕좌를 탈환한 2011년형 쏘나타 어떻게 바뀌었길래 베스트셀러의 자리를 되찾아 올수 있었을까요?

이번에 제가 시승한 모델은 2011년형 쏘나타 2.4 직분사 모델이구요.

이것저것 옵션을 둘러보니 F24 최고급형에 네비게이션과 스포티 패키지가 들어간 모델이군요. (스포츠 패키지에는 18인치 알로이휠과 스포츠 서스펜션, 그리고 핸들에 패들쉬프트가 달려있습니다.)

쏘나타의 디자인은 전년도와 별 차이가 없었지만, 따로 포스팅을 했다시피 어느덧 익숙해져 있는 디자인입니다.

특히 전면그릴과 걸윙형태의 사이드미러, 그리고 테일램프는 그동안 왜 눈여겨보지 못했나 싶을정도로 괜찮은 디자인인데요, 디자인을 보는시각이 워낙 주관적이라  편견이 생겼을때 영향을 많이 받긴 하는듯 합니다 ^^;;;

실내 디자인은 작년에 비해 크게 바뀐점은 없지만 헬스케어 내장재가 적용되어 항균효과가 향상되었다고 하는데요. 눈으로 확인할수 있는 부분은 아니니 일단 전체적인 디자인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운전석에 앉으면 가장 먼저 보이는것이 바로 이 핸들... YF의 핸들을 본 뒤 이전모델(NF)의 핸들 디자인을 생각해보면 참 투박했었다 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처음봤을때는 그것도 꽤 세련돼 보였었는데 말이죠 ^^
디자인 뿐만 아니라 버튼의 조작도 편하고, 텔레스코픽(핸들 전후 위치조절)의 적용으로 시트포지션을 맞추기도 편해졌습니다.

핸들의 왼쪽을 살짝 보면 보이는 조명조절과 액티브에코, VDC OFF 버튼이 보이는데요. 중앙에 보이는 액티브에코 기능은 2011년형 모델에 새롭게 추가된 기능입니다. 액티브에코 기능에 대해서 알고계시는 분들이 대부분이긴 하겠지만 간단하게 설명드리자면 순간연비에 따라 녹색/백색/적색 으로 표시만 해줬던 기존 에코드라이빙에서 시각적인 표시와 함께 차량을 제어해서 연비를 향상시킬수 있는 기능입니다.

다음으로 보이는게 바로 계기판인데요. 시인성이 좋긴 하지만 제네시스와 마찬가지로 백라이트가 좀 밝은 편이라 기본적인 밝기 조절은 좀 해야겠습니다. 라이트를 OFF 로 해놨을때 최대 밝기로 바뀌는건 좀 수정했으면 했는데 아쉽게도 이런점에 대한 불만사항들은 별로 나오지 않은듯 그대로네요.(기어봉 옆쪽의 백라이트도 여전히 밝네요...) 2012년형이 나올때는 이런것좀 반영해 주시면 안되나요? ^^;;;

센터페시아는 세련되고 깔끔하다는 느낌을 주는데요, 네비게이션과 오디오시스템의 조작부가 한곳에 모여있어 주행중에 조작할때도 별로 헤매지 않고 원하는 기능을 찾을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CD 삽입부가 하단으로 내려가고 터치스크린이 조금더 위로 올라갔으면 더 좋을뻔했다는 아쉬움이 남네요. 주행중에는 네비게이션 화면이 최대한 위로 올라와 있는 편이 보기 편하니까요 ^^

공조장치의 조작부는 이전 모델(NF)을 생각하면 좀더 직관적으로 바뀌었는데요. 마치 볼보의 공조장치 조작부 처럼 직관적으로 바뀌긴 했지만 특허라도 걸려있는듯 같은 방식으로 만들어 놓지는 않았네요.  

2011년형 쏘나타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옵션이 바로 1열 열선시트에 통풍기능까지 추가가 된건데요. 한때 저도 열선/통풍시트가 별 필요없다고 생각했던 사람중 하나였는데, 여름/겨울에 한번 경험해 보고 나서 경차에도 적용해야한다고 굳게 믿게되는 옵션입니다 ㅡ.,ㅡ

게다가 2열 역시 통풍기능은 없지만 열선시트를 적용해주는 센스까지 발휘했습니다. 혼자타고 다닐거라면 별로 필요없을테지만 패밀리카로서 가족을 생각한다면 무시할수 없습니다. "왜 엄마아빠만 의자에 뜨끈이가 있어?" 라고 애들이 투덜거릴수도 있잖아요? ㅎㅎㅎ

차량의 실내 수납공간 역시 디자인의 한 부분이라고 생각하는데요. 그런점에 있어서 쏘나타의 실내 디자인은 우수한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일단 기어봉 앞쪽에 시거잭과 함께있는 수납공간에서 부터 시작해서

공조장치 하단의 덮개를 열어보면 꽤 넉넉한 수납공간이 보이고, 기어봉 옆에는 덮개가 있는 2개의 컵홀더와 핸드폰을 놓아두기 딱 알맞은 크기의 수납공간이 보입니다.

활용도가 높아보이는 커다란 콘솔박스 앞쪽에도 작은 수납공간이 있는데요. 평소 콘솔박스를 덮어놨을때는 반쯤 가려져있는 부분이라 자주 사용하지는 않지만 콘솔박스나 다시방글로브박스에 넣어두기도 좀 애매한 물건들을 놓아두기 좋겠더군요.

도어포켓에 컵을 넣을수 있음은 물론이고, 손잡이도 아래쪽이 막혀있어 수납공간으로 활용할수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숨겨진 수납공간이 하나 있는데요. 조수석에서 왼쪽 발치를 보면 저렇게 작은 수납공간이 하나 보입니다. 예전에는 잉여 공간으로 버려놨던곳까지 이렇게 수납공간으로 활용하는걸 보면 현대에서 공간확보를 위해 여러모로 노력하고있다는게 느껴집니다.

2011년형 쏘나타를 운행해봤을때 전년 모델에 비해 '안락함' 이라는 점에 있어서 거의 환골탈태 수준의 변화를 보여줬습니다. 일단 1,2열 시트에 앉아봤을때의 착좌감도 좋아지고 요철이나 과속방지턱을 넘어갈때의 승차감도 많이 좋아졌습니다. 특히 이번에 시승한 2.4 GDi 모델의 경우에는 지난번 양양에서 시승했던 2.0 모델보다 더욱 쾌적한 승차감을 보여주었는데요. 엔진 등급이 올라간 만큼 서스펜션에도 더 신경을 쓴 모양입니다 ^^
또한 작년 모델에 비해 풍절음이나 엔진음, 하부소음등 실내로 유입되는 소음에 있어서도 많은 개선이 있어 정숙성에 있어서도 한층 좋아진 모습을 보였습니다.

사실 지난번에 2011년형 쏘나타의 시승기를 이미 올렸었기때문에 이번 시승중 가장 관심이 갔던것이 바로 이 2.4 직분사 엔진인데요. 최고출력 201마력에 최대토크 25.5kg.m 의 성능에 13km/l 의 연비를 달성해 오히려 2.0 엔진보다도 경제적인 면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아직 2.4 GDi 엔진의 모든 퍼포먼스를 확인해 보지는 못했지만 2.0 과는 다른차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훌륭한 가속 성능을 보여주었습니다. 제원상으로도 거의 40마력의 차이가 나니까요. 다만 제가 시승하기 이전에 엔진이 길들여지지 않은상태에서 좀 험하게 다루었는지 약간 거칠은 엔진음이 들려오긴 하더군요. 직분사 엔진을 길들일때는 좀더 신경써서 길들여주긴 해야할것 같습니다 ^^;;;

연비...는 아직 단편적인것 정도밖에 테스트를 못했는데요. 위 사진에 나오는 연비는 교통이 원활한 시간에 화곡역 - 정왕IC 까지 약 30km 정도의 거리를 운행한 결과입니다. 초반 신월IC 까지 2번의 신호대기를 제외하면 정차없이 구간 속도에 맞게 80~100km/h 로 운행했었습니다.
주행중 힐끗힐끗 지켜본 순간연비는 평지에서 속도만 유지하는 정도의 주행을 하면 순간연비 게이지의 끝인 20km/l 에 머물고 있고, 약 오르막이 나올때는 10~12km/l 정도의 순간연비가 나오더군요. 물론 풀 가속시에는 4km/l 도 안나오긴 합니다만 일반적인 가속시에는 8km/l 정도의 연비가 나오더군요. 전체적으로 봤을때 시내주행보다 고속주행의 비율이 훨씬 많은분들은 2.0 보다는 2.4 모델을 선택하는게 연비면에서 많이 유리할것으로 보입니다.

몇일간 시승해본 2011년형 쏘나타 F24 GDi는 지난해 모델과 달리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대한민국 중형 베스트셀링카의 면모를 다시 찾은 2011년형 쏘나타. 이제는 그동안 쌓아온 이름값으로만 판매되는 차량이 아니라 '역시쏘나타' 라는 평을 들으며 베스트셀링카의 자리를 굳건히 지킬수 있을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유익한 글이었다면 "추천" 한방 부탁드립니다.
지난번 양양 오토캠프에 이어 2011년형 YF쏘나타를 일주일간 시승하게 됐는데요. 양양에서 시승했던 2.0 모델이 아닌 F24 GDi 모델을 시승하게 됐습니다. 2.4 직분사 엔진에 대한 호기심이 더 강하신 분들이 많겠지만 오늘은 일단 쏘나타의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합니다.

처음 YF 쏘나타를 봤을때의 디자인은 저에게 별로 호감을 주지 못했고, 그 첫인상을 가지고 여지껏 편견을 만들어왔다는 사실을 이번에야 깨닿게 됐는데요. 그 계기가 된것중 하나는 F1 기간동안 머물렀던 한옥민박촌에 주차해 놓은 포르데 쿱이 묘하게 어울려보였을때고, 두번째는 이번에 시승차를 받아온걸 본 어머니의 "지나다니는거 보고 이쁘다고 생각했는데 이게 쏘나타였어?" 라는 감상을 듣고 나서 입니다.
아무리 디자인은 주관적이라지만 가족끼리 이렇게 상반된 시선이라니!!! 엄마가 어떠케 나한테 이럴수 있어?

음... 사실 처음 볼때는 워낙 파격적인 디자인이라 별로 호감이 가지 않았는데, 편견을 버리고 다시 보니 눈에 익어서 그런지 처음에는 거부감까지 들었던 전면의 라인들도 나름 이쁘게 보이는군요. 새삼 느끼는거지만 이 편견이란 녀석이 엄청 무섭네요 ^^;;;;

편견을 버리고 새로운 마음으로 디자인을 보는 다양한 시각도 기르고 쏘나타의 시승사진도 찍을 겸 경기도 미술관을 찾았습니다.

전에는 단지 시승차를 테스트 하고 사진만 찍으러 왔었는데 다른 목적으로 와서보니 이미 주차장에서 부터 많은 조형물들을 볼수 있더군요. 새삼스럽게 예술품을 앞에 두고도 모르고 지나쳤던 자신이 좀 부끄러워지네요 *-ㅅ-*


그동안 맨날 주차장에서만 머물다 나가서 처음 본 미술관의 출입문... 경기도 미술관은 특별전시를 제외하고는 무료로 관람할수 있었군요. (갑자기 이동네에 정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ㅁ-)
어차피 무료관람에 굳이 내부에서 사진을 찍는걸 제제하는것 같지도 않지만, 왠지 미술관에 전시된 작품들을 찍어서 올리는건 매너가 아니라는 생각에 미술관 내부사진은 안내데스크 까지만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미술관을 슬슬 둘러본 후 이번에는 시승 사진을 찍으러 이곳 저곳을 둘러봤는데요. 동네에서 봤을때와는 다른 느낌이 듭니다. 묘하게 조형물들과 어울리는 느낌?

이곳에 오기전까지는 어느 각도에서도 후측면에서 본 디자인이 훨씬 나아보였는데 이렇게 조형물과 함께 놓고 보니 그토록 부정적인 첫인상을 주었던 전면에서의 라인이 묘하게 이뻐보입니다. 이렇게 되면 새삼스럽게 현대의 디자이너들이 무서워 지기 시작하는데요?
YF의 파격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플루이딕 스컬쳐 디자인은 초반 소비자들의 저항을 감수하면서도 기존 현대 디자인의 틀을 확 바꿔버리는 모험이지만, 처음엔 이상하다 점점 익숙해지고 나중에는 이뻐보이는 이 특이한 현상을 보면 언젠가 한번쯤 겪어야 했을 과정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혹시 YF쏘나타의 디자인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을 가지고 계시다면 편견을 버리고 이렇게 새로운 배경에서 안구정화를 하고 다시한번 보시는건 어떨까요?




  1. 해일링 2010.10.28 09:00

    전 그래도 별루임 ~ ㅎㅎ

  2. Favicon of http://kim5353.blog.me BlogIcon 쏘타람다 2010.10.28 09:21

    이야 쏘나타와 가장 어울리는 조형물이 있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0.10.28 20:29 신고

      그러게... 전엔 생각도 안했었는데 주차장에서 보던게 다 조형물이드라구 -ㅅ-;;;;

  3. 모터리뷰 2010.10.28 09:47

    아아아 2.4 부럽다 ㅠ

어제 오전 강남의 JBK 타워 지하에서 혼다의 베스트 셀링모델 뉴 어코드 2011년형 모델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이번에 발표한 뉴 어코드는 기존 2.4 와 3.5 라인업 에서 2.4 디럭스 라인업을 추가했으며, 전면그릴과 헤드램프에도 약간의 변화가 있었는데요.
모델 체인지가 아닌 이어모델이라 크게 바뀐점은 없네요.


벤츠의 걸윙 슈퍼 스포츠카 2011년형 SLS AMG의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그것도 "World's fastest 3D film" 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말이죠.
세계에서 가장 빠른 3D 영상은 어떤건지 한번 감상해 보실까요?


음... 3D 라고해도 입체안경을 쓰고 보는 그 3D는 아닌듯 하군요 ^^;;; 분명 사용된 카메라도 3D카메라인데...  그런데 플레이타임 3분 정도에서 그냥 화면이 멈춰버리는건 무슨 의도인지 모르겠네요. 그동안 너무 빠른것만 봤으니 잠시 눈을 쉬라는 의미? -_-

영상과 함께 메이킹 필름 까지 공개가 됐는데요. 아예 도로 하나를 막아버리고 7시간동안 촬영을 했군요. 그러고 보니 메이킹 필름에서는 1 드라이버 라고는 하지만 저걸 따라다니면서 촬영하려면 촬영차량의 운전자도 꽤 수준이 있어야해겠네요 ^^;;;




궁금하신게 있으면 위 터치링 위젯을 통해 저에게 전화나 문자를 보낼수 있습니다. 



 

포드의 머스탱이 카마로를 의식해 출력을 올린데 이어 시보레 역시 카마로의 엔트리 엔진인 V6 3.6 직분사 엔진을 향상시켜 312마력 38.5토크로 끌어올린 2011년형 카마로를 내놓았습니다. 8마력의 미미한 차이지만 포드와 시보레의 미묘한 자존심 싸움인지도 모르겠네요 ^^;;;

2011년형 카마로는 엔진의 성능향상 이외에도 콜벳에서 볼수있었던 HUD를 적용해 차량의 속도나 RPM, 기어변속, 외부온도 등의 정보를 전면 유리를 통해 확인할수 있습니다.

  1. Roen 2010.04.11 09:54

    뽀대는 나지만 ㅋ 머슬카는 연비가 안좋아,,, 그닥 맘에 안들어하는 1인,, ㅋ

    색깔이랑 디자인은 정말 남성적이라 끌리는 군요 ^^ 인테리어도 사이버틱한 느낌?

    • Favicon of https://whodol.pe.kr BlogIcon 후돌이 2010.04.11 16:58 신고

      출발할때 우렁찬 소리를 내면서 빠르게 가속하고 100Km/h 가 되면 항속기어를 찔러넣고 거의 아이들에 가까운 RPM으로 주행하는게 진정한 머슬을 타는 방식이라고 하는데요. 한때 머스탱을 타고다녔던 녀석이 시내에서는 몰라도 고속도로 연비는 좋은편 이라고 하더군요 ^^

2010년 5월부터 판매 예정인 2011년형 벤츠 E-Class Cabriolet 의 라인업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됐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E클래스 카브리올레는 세단을 기반으로 한 쿠페모델들과 같이 두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출시되는데 E350 에 올라간 (3.5리터 V6  268마력 / 토크 35.67kg.m ) 엔진 과 E550 에 올라간 (5.5리터 V8 382마력 / 토크 54kg.m ) 엔진 을 적용했습니다.

또한 E클래스 카브리올레에 최초 적용된 ARICAP 기술은 버튼 하나만 누르면 앞좌석은 물론 전좌석에 바람을 막아준다고 하네요. 보통 카브리올레 모델에 4명이 타는일은 드물겠지만 그래도 뒷좌석에 앉을 일이있는 사람들에겐 희소식인듯? -ㅅ-

0123

소프트 탑을 채용했네요. 관리가 좀 힘들듯 하지만 무게중심이나 연비면에서는 이득을 볼수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하드탑 쪽이 더 마음에 드네요 -ㅅ-

아래는 보도자료 원문과 사진들입니다. (전체적으로 번역을 해볼까 했는데 워낙 딸리는 영어실력이라........몇몇 부분만 간단하게 의역했습니다.)

The New Mercedes-Benz E-Class Cabriolet

Four seasons, four personalities
  • Comfortable: AIRCAP® automatic draft-stop plus AIRSCARF®
  • Quiet: sound-dampening soft top as standard
  • Safe: robust roll-over protection and new headbags
The all new E-Class Cabriolet is the latest addition to the successful Mercedes-Benz E-Class line-up. The open-top two-door model, which goes on sale in May 2010, features a classic fabric soft top, making for a stylistically pure cabriolet feeling. Viewed from the side, the new model is an intriguing proposition – with its clear proportions and a flawless cabriolet silhouette.

In keeping with the motto "four seasons, four personalities", all-year-round suitability was right at the top of the developers' list of priorities. With the new E-Class Cabriolet, the cabriolet season lasts the whole year because, while many cabriolets tend to disappear from the roads in the Fall, the Mercedes-Benz E-Class Cabriolet (length/width/height: 185.0/70.3/55.2in.) provides driving pleasure and comfort whether the roof is open or closed.

New features include:
  • The AIRCAP® automatic draft-stop: always on board and easily controllable at the push of a button, it reduces turbulence substantially for all four seat occupants
  • The modified AIRSCARF® neck-level heating system
  • The sound-dampening soft top fitted as standard
The soft top can be opened and closed fully automatically within 20 seconds – even when driving at speeds of up to 25mph. The cabriolet roof is stowed in a special compartment behind the rear panel. A retractable cover separates the soft top compartment from the trunk area; it must be closed in order to close the soft top. If the roof is to remain closed, the cover can be slid rearwards, in which case the trunk capacity is increased by 3.17 cu. ft. to 13.8 cu. ft. A through-loading feature is included as standard for the new Cabriolet, as is EASY-ENTRY – a manually operated entry and exit aid for the rear passengers.

The power plants for the new E-Class Cabriolet are equally innovative: the engines combine efficiency with effortlessly superior power delivery. The exemplary, low fuel consumption has been achieved because of a number of practical measures. These include on-demand activation of the steering and fuel pumps, the use of tires with low rolling resistance and an alternator control system which takes account of the current driving situation and the vehicle's electrical power requirements, plus the crucial factor of outstanding aerodynamics. The Cabriolet's cd figure of 0.28 is the best in its class, marking a continuation of the E-Class success story in the field of aerodynamics.

An overview of the engines:

E350 Cabriolet: 268 hp / 258 lb-ft.
E550 Cabriolet: 382 hp/ 391 lb-ft.
Less turbulence, easier to use: AIRCAP® is a world-first

In 1989, Mercedes-Benz introduced a world premiere in the shape of a draught-stop for the SL model series, followed in 2004 by the AIRSCARF® neck-level heating system to further enhance comfort in open-top models. Now comes another world-first: the AIRCAP® automatic draft-stop, which can be activated at the push of a button, greatly reduces turbulence in the interior of the new Mercedes E-Class Cabriolet, creating a sea of warm air. It is also much easier to implement and use than conventional draft-stops: there is no tricky installation, the two individual rear seats remain free and the Cabriolet's flowing side lines remain uninterrupted. AIRCAP® is therefore a classic Mercedes innovation: functional, comfort-enhancing, elegant and safe.

AIRCAP® consists of two components: a wind deflector that can be extended by around 2.4 inches with a net in the windscreen frame and a draft-stop
between the rear seats.

The functions of the two components:
  • Elevation of the free flow above the interior
  • Net at the front increases the basic pressure in the interior
  • Draft-stop at the rear reduces the backflow
As well as enhancing occupant comfort and wellbeing, the reduction in draft when AIRCAP® is activated (it can be activated at speeds of up to 100 mph and remains in use right up to the car's top speed) reduces the interior noise level – so passengers in all seats find it far easier to communicate.

When the standard AIRCAP® is combined with the optional AIRSCARF®, the system functions like an invisible scarf warming the occupants' head and neck areas. AIRSCARF® is integrated into the backrests of the front seats and provides warm air through outlets in the head restraints.

Mercedes engineers have modified this unique innovation specifically for the E-Class Cabriolet: in this model, an adjustment wheel pivots the outlet nozzle upwards and downwards by a total of 36 degrees over and above the head restraint height adjustment, meaning that the driver and front passenger can enjoy the unique neck-level heating regardless of how short or tall they are.

Quiet, warm and windproof: sound-dampening soft top fitted as standard

Thanks to its sound-dampening soft top, fitted as standard, even the closed E-Class Cabriolet has one of the quietest interiors in the segment for four-seater premium cabriolets with a fabric roof. The soft top's exceptionally high-quality insulation brings about a clearly noticeable reduction in the interior noise level compared to conventional fabric soft tops. Exterior noise caused by other vehicles and wind noise are therefore absorbed more effectively.

On the road, the difference is audible from speeds of just 50 mph, for example when driving through a tunnel or overtaking a convoy of trucks. At higher speeds, the benefits of the acoustic soft top are even more tangible. For instance, it is possible to have a perfectly normal phone conversation in hands-free mode even when travelling at a speed more than 125 mph.

The soft top is of course waterproof and windproof. Plus it can be put through an automatic carwash without any hesitation. With a total thickness of .9 inches, the fabric soft top offers excellent thermal insulation, meaning that the E-Class Cabriolet is also ideal for use in winter.

Safety: robust structure, anticipatory protection and windowbags

The new Cabriolet offers the wealth of safety innovations one would expect from a Mercedes-Benz model. Highlights of the open-top two-door model include roll-over protection, the A-pillars reinforced by two additional tubes and the plug-in B-pillars. This new model is also the first Mercedes cabriolet to feature headbags.

The roll-over protection consists of two robust bars, each with a diameter of 1.4 inches, which are housed in the rear head restraints in modules behind the rear seat backrests. A tilting cone sensor detects imminent danger to the occupants based on extreme skidding movements or acceleration caused by impact. If this sensor then sends a corresponding signal, pre-tensioned pressure springs are activated by pyrotechnic means, i.e. extremely quickly.

Consequently, both roll-over bars in the rear head restraints are extended. They reach their highest point and are locked automatically within a fraction of a second. In combination with the robust A-pillars, each of which is reinforced with two high-strength steel tubes, the steel bars provide highly effective roll-over
protection.

The plug-in B-pillars are extremely robustly connected as they engage in the side skirts, thus offering highly effective protection in the event of a crash. A shoe made from ultra-high-strength steel braces the inside of the B-pillar against the rear seat crossmember.

With seven airbags fitted as standard, belt tensioners and belt force limiters for all seats, not to mention crash-responsive head restraints for the driver and front passenger, the new E-Class Cabriolet offers the most extensive safety equipment package in this vehicle category. The airbags, which can deploy in milliseconds in the event of an accident, include front airbags and sidebags for the driver and front passenger, a kneebag on the driver's side, and headbags. The latter, which appear in a Mercedes cabriolet for the first time, are housed in the door panelling in the beltline area. Covering a wide area – around 2.3 × 1.6 feet with a volume of 17 liters when deployed – the airbags provide extremely effective protection for occupants large and small in the event of a crash. The three-part side protection system – comprising headbag and thoraxbag – optimises the level of protection afforded to individual parts of the body. Rear sidebags are available as an option.

Further exemplary safety equipment available for the E-Class Cabriolet includes ATTENTION ASSIST drowsiness detection, PRE-SAFE® anticipatory occupant protection, Adaptive Highbeam Assist, and DISTRONIC PLUS proximity control.




내년 5월 제네바 모터쇼에서나 모습을 볼수있는 2011년형 S60 세단을 미리 만나본 아티스트가 있습니다. 어떤사람이길래 치사하게 혼자만 보냐구요? 정확히 말하자면 이 사람은 S60앞에 서보고 만져도 봤지만 보지는 못했습니다. 태어났을때 부터 시각장애가 있었거든요. 시각 장애인이 만나본 신형 S60은 어떨지 한번 볼까요?


네.... 저도 내용이 뭔지 못알아먹겠습니다. 혹시 알아듣는분?

  1. 근데요 2009.10.28 10:00

    요청한 동영상을 볼 수 없다고 나오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