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Space

르노삼성자동차, 호텔같은 전시장 선보인다.

르노삼성자동차 (대표 이사:장 마리 위르띠제)는 출범 10주년을 맞아 차별화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고객만족을 극대화하기 위해, 20096월 새롭게 도입된 VI(Visual Identity)를 적용한 매장을 2013년까지 순차적으로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는 외산 브랜드의 국내시장 진출과 경쟁사들의 치열한 마케팅활동으로 높아가는 고객들의 기대수준에 부응하기 위해 매장 디자인 선호도를 설문을 통해 사전 조사하였으며, 도출된 결과를 바탕으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3년에 걸쳐 다양한 디자인의 매장을 시험해 왔다. 그 결과, 새로운 매장 디자인의 컨셉트를 프리미엄 쇼룸으로 확정하고, 고급스럽고, 쾌적하며 경쟁사와 차별화 될 수 있도록 기존의 매장을 순차적으로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2010 40여 개의 개선된 매장을 시작으로 2013년까지 전국 190여 개 전 지점을 신규 디자인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르노삼성자동차는 경쟁사 및 수입차 매장과 차별화된 이미지를 정립하고, 고객의 방문증진을 통해 보다 친숙한 기업으로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 박수홍 전무는 “이번 신규 디자인의 매장 도입을 통해 프리미엄 브랜드의 이미지를 부각시키고, 향후 선진적 판매환경의 선두주자 라는 목표를 가지고 기업의 이미지 향상에 선도적인 역할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르노삼성자동차는 매장 디자인 개선을 통해 차별화된 프리미엄 브랜드 가치를 극대화 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출범 10주년을 맞아 그 동안 이룩한 외형 적인 부분의 성장 외에도, 내실 있는 성장을 가속화 해 고객의 만족을 우선시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방침이다.

어느정도 규모의 매장을 기준으로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렇게 호화로운 전시장이라면 지나가다 한번쯤 들러볼 마음이 들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