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Space

세컨드라이브 - 대용량의 MP3플레이어

지난번 세컨드라이브 앱을 설치하고 둘러본 결과 MP3 파일을 지원한다는걸 알게됐는데요. 오늘은 세컨드라이브의 MP3 플레이어 기능을 사용해 봤습니다. 위 목록은 예전에 즐겨듣던 게임음악을 폴더째로 올려놓은 상태 입니다. 그럼 한번 플레이를 해볼까요?

오우... 전체적인 인터페이스는 아이폰에 내장된 아이팟 앱과 비슷하군요. 아무리 버퍼링을 이용한다고 해도 3G를 이용해 접속한 상태라 적어도 처음 재생 할때는 어느정도 대기시간이 있을걸로 예상했는데, 누르자 마자 재생이 되네요. MP3 정도의 용량은 3G로도 충분히 사용이 가능한 듯 싶습니다지금 이 화면을 보면서 세컨드라이브의 MP3 플레이어의 기능을 추측해 볼 수 있는데요. '자동보관 중' 이라는 문구로 봐서는 한번 재생한 MP3는 아이폰에 저장되서 다음 번에는 보관해둔 파일을 이용할 수 있는 듯 합니다. 또한 상단에 '44/44' 를 봤을때 전체 44곡 중에 44번째 곡을 플레이 중이라는걸 알 수 있는데, 제가 따로 재생목록을 만든게 아니고 단지 파일 하나만을 선택했는데도 44곡을 인식하는걸로 봐서는 폴더단위로 재생목록을 자동 생성해서 플레이 하는 듯 합니다. 확인을 위해 이전곡 버튼을 눌러봤습니다.



한번 누르면 정이 없을 것 같아서(?) 3번 연타를 했더니 42번째 곡으로 넘어가는군요폴더단위로 재생목록을 자동생성 하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자동으로 생성되는 재생목록과 마치 저장된 음악을 듣는 듯이 끊김없는 재생은 저에게 점점 아이팟의 필요성을 희박하게 만드네요. 재생목록을 따로 편집할 수 없다는 압박감이 좀 있긴 하지만 1TB라는 푸근한 용량과, 불편한 아이튠즈(몇번을 써봐도 불편하네요 --)를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저처럼 데이터 용량이 남아도는 분들에게는 큰 매리트로 적용할 듯 합니다. 저 역시 그런점이 끌리니까요
.
이제 용량걱정 없이 세컨드라이브에 MP3를 전부 올려놓고 음악을 듣고 다녀야겠네요
.

오늘은 음악 재생에 대해 살펴봤으니, 다음 번에는 각종 문서들을 올려놓고 한번 사용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의 "댓글과 추천"이 블로그 운영의 원동력이 됩니다. ^^
"추천"은 ↓하단의 손가락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kriaz 2010.03.25 10:36

    음악이 몇천곡 들어가도 끄떡없을만한 대용량 MP3플레이어로군요 ㅋㅋ;

  • 치로 2010.04.01 10:06

    1TB의 MP3라니..ㅋㅋ 그 누가 생각했겠습니까 ㅋㅋ
    저도 세컨드라이브를 이용하긴 하지만 정말 임시 저장용으로 사용했었는데 남는 용량이 아까운 짓이었군요 ㅋㅋ
    저도 후돌이님 처럼 대왕 용량 mp3로 이용해야겠습니다~

  • 컵케익 2010.04.08 10:29

    정말 유용하네요~!
    저도 세컨드라이브를 이용하는데 나름 많이 썼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15GB밖에 쓰질 않았더라구요 ㅋㅋ
    정말 용량 채우는것도 일인 것 같아요 ㅋㅋ

    • Favicon of https://pollar.tistory.com BlogIcon 후돌이 2010.04.08 15:11 신고

      업로드 할때 한가지 팁은.... 그냥 폴더째로 우클릭한다음에 세컨드라이브에 저장을 선택하면 전용 업로더를 통해 자동으로 업로드 한답니다. ㅎㅎ